HOMESITEMAP
pastor_하용조인사말목회철학주일강단강해설교집회소개저서안내DVD소개포토갤러리
 
 
   
 
 
     
하용조 목사와 주변 사람들


하 목사는 지난 해 박찬호와 두 번 정도 만났다. 하 목사는 “인생은 마무리를 잘해야 하듯, 야구인생도 끝마무리를 잘 한다는 심정으로 공을 던지라”면서 “가능하면 결혼하여 심리적 안정도 취하라”고 조언했다고 한다.

“하용조 목사는 기자에게 비화를 소개해주었다. 정주영 현대그룹 명예회장이 숨을 거두기 직전, 아들 정몽준 의원의 요청에 따라 하 목사가 정 명예회장을 만났다. 당시 정 명예회장은 고령에다 실어증에 걸린 상태였다. 하 목사는 “세례를 주겠으니 동의하면 고개를 끄덕이라”고 했고, 정 명예회장은 그렇게 했다. 세례를 받은 정 명예회장에게 <내게 강 같은 평화>란 복음성가를 들려주었더니 웃음을 지으며 좋아했다고 한다. 하용조 목사는 부드럽고 따뜻한 이미지 때문에 주변에 항상 많은 사람을 몰고 다니는 편이다. 그는 크리스천은 물론, 비신자들과도 자주 만나 속깊은 얘기를 나눈다. 최근 미국 메이저리그 박찬호의 부활이 화제다. 비기독교인인 박찬호 선수는 “하 목사와의 만남이 큰 힘이 됐다”고 소개한 바 있다. 하 목사는 지난 해 박찬호와 두 번 정도 만났다. 하 목사는 “인생은 마무리를 잘해야 하듯, 야구인생도 끝마무리를 잘 한다는 심정으로 공을 던지라”면서 “가능하면 결혼하여 심리적 안정도 취하라”고 조언했다고 한다. 하 목사는 1976년부터 곽규석 구봉서, 고은아 씨 등을 만나 연예인교회 담임목사로 6년간 시무하면서 연예계와 스포츠계 인맥 네트워크도 많이 가지고 있다. 이영표 송종국 최태욱 등 월드컵 스타들과 프로골퍼 최경주가 하 목사를 잘 따르며, 최근 메이저리그 봉중근 투수의 결혼식 주례도 그가 맡았다. 연예인 인맥은 부지기수다.
<월간조선> 2005년 5월호, “하용조 목사와 주변 사람들”, 최홍섭 기자.